수인선, 25년 만에 전 구간 연결된다

수원~한대앞 구간 개통, 12일부터 운행 시작

정흥교 기자 | 기사입력 2020/09/09 [08:36]

수인선, 25년 만에 전 구간 연결된다

수원~한대앞 구간 개통, 12일부터 운행 시작

정흥교 기자 | 입력 : 2020/09/09 [08:36]

 

수인선, 25년 만에 전 구간 연결된다


[수원인터넷뉴스] 1995년 12월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졌던 수인선이 25년 만에 전 구간이 연결된다.

수인선 복선전철 3단계 수원~한대앞 구간이 12일부터 운행을 시작한다.

수원 구간은 5.35㎞로 고색역과 오목천역이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 조무영 제2부시장은 8일 수인선 열차를 시승하고 오목천역·고색역과 상부 공간 조성 현장을 점검했다.

개통식은 10일 고색역 개찰구에서 열린다.

수인선 복선전철은 1단계 오이도~송도 구간이 2012년 6월, 2단계 송도~인천 구간은 2016년 2월, 개통했다.

수원~한대앞 구간 개통으로 수원역에서 인천역에 이르는 전 구간이 연결됐다.

안산 구간은 기존 도시철도 선로를 공유한다.

수인선 완전 개통으로 수원역에서 인천역까지 75분 만에 갈 수 있다.

수인선이 연결되지 않았을 때는 수원역에서 국철 1호선을 타고 가다 구로역에서 인천행 열차로 환승해야 해 90분이 넘게 걸렸다.

수원 구간인 고색동, 오목천동 지역은 애초에 지상철로 계획했지만, 철로로 인한 지역단절, 환경·소음 문제 등을 우려한 주민들의 요구에 따라 ‘지하화’로 사업이 변경된 바 있다.

2012년 ‘수인선 갈등해결협의회’를 구성한 수원시는 주민들과 간담회를 하고 주민설명회를 열어 주민들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했다.

염태영 시장은 2012년 11월, 현장을 방문해 지역 주민들과 함께 수원 구간 노선 전체를 답사하기도 했다.

염태영 시장이 “수원시가 어느 정도 비용을 부담하더라도 지하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히면서 ‘수인선 지하화’는 급물살을 탔다.

같은 해 12월, 수원시는 한국철도시설공단에 ‘수인선 수원시 구간 지하화 사업 추진’을 요청했다.

2013년 3월 수원시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수원선 제2공구 수원시 구간 지하화 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수원시 구간을 지하화하기로 했다.

협약에 따라 수인선 제2공구 중 수원시 통과 구간 3.53km를 지하화하기로 했다.

수인선 지하화로 생긴 상부는 산책로 등 주민을 위한 공간으로 재탄생한다.

수원시와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지난해 12월, ‘수인선 수원시 지하화 상부 주민편익시설 설치사업 위·수탁 협약’을 체결하고 협력을 약속했다.

수원시는 수인선 수원 구간 상부에 산책로 자전거도로 미세먼지 차단 도시 숲, 시민이 가꿔나가는 ‘참여정원’ 등 약 3.5km 길이의 선 형태 친환경 휴게 공간을 조성할 예정이다.

또 3.5km 구간에서 단절되는 고색지하차도, 황구지천 횡단 구간은 보행 입체 시설로 연결해 평동에서 고색·오목천동을 거쳐 봉담에 이르는, 도심을 관통하는 녹지 축을 조성한다.

녹지 축은 지난해 완공된 세류삼각선 자전거도로와도 연결된다.

수원시는 지난 6월, 한국철도시설공단과 ‘고색역 추가 출입구 설치사업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현재 고색역은 출입구가 3개뿐이어서 국도 43호선 북측 주민들이 고색역을 이용하려면 육교나 횡단보도로 7차선 규모의 대로를 횡단해야 하는 상황이다.

수원시는 주민들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매송고색로 건너편에 출입구를 추가로 설치할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고 한국철도시설공단과 지속해서 협의한 끝에 사업 추진을 이끌어냈다 고색초등학교 방향으로 출입구가 추가 설치되면 어린이나 노약자 등 교통약자들이 대로를 건너지 않고 지하 연결통로를 이용해 고색역 대합실까지 바로 이동할 수 있다.

수인선이 개통된 후 제반 행정절차와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염태영 시장은 “수인선 지하화 협약 이후, 개통하기까지 7년여 동안 믿고 기다려주신 서수원 주민에게 감사드린다”며 “수인선 복선전철 완전 개통은 ‘수도권 남부 순환 철도망’의 첫 단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