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에 기생생물세계은행 사단법인 들어선다.

창립총회 및 엄기선 이사장 취임

김태형 기자 | 기사입력 2020/09/23 [08:43]

충북도에 기생생물세계은행 사단법인 들어선다.

창립총회 및 엄기선 이사장 취임

김태형 기자 | 입력 : 2020/09/23 [08:43]

충청북도청


[수원인터넷뉴스] 기생생물세계은행 준비위원회는 23일 오후 3시 오송 C&V센터에서 ‘사단법인 기생생물세계은행’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주요 생명연구자원 중 하나인 기생생물자원 세계은행 설립을 추진하기 위한 것으로 이사진 구성과 함께 충북대학교 엄기선 명예교수를 초대 이사장으로 선임했다.

이를 계기로 충북도는 전 세계 기생생물 자원과 정보를 확보하는데 앞장서고 기생생물의 산업자원화에도 박차를 가하게 됐다.

  이번에 설립한 법인은 2005년 국가지정 연구소재은행으로 기 설립한 충북대학교 기생생물자원은행을 확대·발전시키고 생명자원을 교육-연구-첨단의료약품을 산업화함으로써 세계적인 선도 사업으로 육성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전했다.

  현재 운영 중인 기생생물자원은행은 국외 14개국 27개 기관과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국내외 약 20만점의 기생생물자원을 수집·보유하고 있으며 국내·외 연구기관 및 학교 등에 약 1만6천여 점의 소재를 분양해 10억원 이상의 대체수입 효과도 거뒀다.

  법인은 이를 확대 발전시켜 기생생물 정보관리 및 분양 플랫폼 구축, 국내외 네트워크 확대 및 국제 표준화 인증서비스까지 아우르는 명실상부한 세계 유일의 기생생물자원은행으로 자리매김 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충북도는 정부와 기생생물 관련 학회 등과 협력해 세계은행이 충북의 바이오헬스산업 발전을 가속화해 충북경제 4% 달성과 미래 100년 먹거리 창출을 위한 충북의 바이오헬스산업 제2도약에 큰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날 총회에서 맹은영 충청북도 바이오산장은 축사를 통해 “오늘 법인설립은 그동안 기피·해로움의 대명사로 알려졌던 기생생물이 바이오 경제시대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공하는 계기”고 강조하며 “충북도에서는 기생생물자원 확보 및 관련 기술개발에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 충북 오송이 2030 글로벌 바이오산업 클러스터로 도약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총회에서 선출된 엄기선 법인 이사장은 “기생생물자원은 연구·학문적으로 유용할 뿐만 아니라, 질병예방, 각종 소재 등 다양한 산업자원화가 가능한 만큼 인류보건복지 향상 및 충북의 바이오산업 발전에 이바지하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