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북부, ‘K-방역 중심’ 경기도, 의료‧·바이오 유망 중소기업의 해외 공략 나선다

2021년 K-의료·바이오 유망 중소기업 해외진출 수출상담회 6회 250개 기업지원

정흥교 | 기사입력 2021/04/05 [08:02]

경기도북부, ‘K-방역 중심’ 경기도, 의료‧·바이오 유망 중소기업의 해외 공략 나선다

2021년 K-의료·바이오 유망 중소기업 해외진출 수출상담회 6회 250개 기업지원

정흥교 | 입력 : 2021/04/05 [08:02]
    경기도북부청


[수원인터넷뉴스=정흥교] 코로나 시대 K-방역의 우수성이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가운데, 경기도가 도내 유망 헬스케어 중소기업의 해외 시장 진출을 돕기 위해 나섰다.

경기도는 올해 첫 번째 ‘경기도 K-의료·바이어 유망 중소기업 수출상담회’를 4월 5일부터 16일까지 2주간 ‘경기도 디지털 무역상담실’의 온라인 화상시스템을 활용해 비대면 방식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 한국의 성공적인 방역성과가 널리 알려지며 국산 진단·방역제품의 수출호조가 이어짐에 따라 경기도는 전문가 토론회 등 의견 수렴을 거쳐 올해 신규로 마련한 사업이다.

실제로 지난해 도내 진단기기, 마스크, 손소독제 등 진단·방역 분야 중소기업의 경우 두드러진 수출 증가세를 보였고, 정밀화학제품(진단시약 포함) 분야 수출은 전년 대비 약 410% 성장하는 성과를 거뒀다.

도는 이런 추세를 반영해 진단·방역 품목을 넘어 헬스케어 전 품목으로 수출지원을 확대하고자 한다. 더욱이 전국 의료기기 업체의 39%, 바이오·의약 업체의 37.3%가 도내에 소재해 있어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

이번 첫 번째 수출 상담회에는 바이오, 의료기기, 제약, 방역제품, 건강기능식품 분야 도내 40개 기업이 참여,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등 아세안 시장 7개국 해외 바이어 50개사와 상담을 벌이게 된다.

도는 원활한 상담을 위해 통역, 상담장 제공, 바이어 섭외 및 상담주선 등을 무료로 지원한다. 무엇보다 상담회에 앞서 제품소개서 현지어 번역 등 사전 지원과 함께 우수성과 업체에 대해 서신 및 무역서류 작성 등 사후지원을 펼치며 단계별 지원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경기 K-의료·바이어 수출상담회’는 올해 아세안을 포함, 동유럽, 중동, 중국 등 세계 각국을 대상으로 총 6차례 걸쳐 열릴 예정이며, 올 한해 도내 헬스케어 전문 중소기업 250여 개 사의 판로개척을 지원한다.

또한 10월에는 온라인 헬스케어 전시회인 ‘바이오 헬스 월드와이드 온라인 2021(Bio Health Worldwide Online 2021)’을 통해 도내 제품 홍보 및 집중 화상상담을 지원할 계획이다.

류광열 경제실장은 “전 세계적인 코로나19 장기화로 진단‧방역 물품 수요 역시 증가하고 있는 만큼, 관련 업계의 신속한 대응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도내 중소기업의 헬스케어 분야 수출저변 확대를 위해 지원을 늘려나가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