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경호 도의원, 설악 널미재 터널공사 실시설계 중 내년 착공 예정

정흥교 | 기사입력 2022/01/10 [09:54]

경기도의회 김경호 도의원, 설악 널미재 터널공사 실시설계 중 내년 착공 예정

정흥교 | 입력 : 2022/01/10 [09:54]

설악 널미재 터널공사


[수원인터넷뉴스=정흥교] 설악면 위곡리와 홍천면 모곡리를 연결하는 널미재 고개 터널 공사 86번 국지도 개량사업이 현재 실시설계중에 있으며 이르면 내년도 착공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7일 경기도와 김경호 의원에 따르면 경기도 가평군 설악면 위곡리 ~강원도 홍천군 서면 동막리를 연결하는 도로가 개설된다.

이 도로는 강원도가 국토부에 요청하여 지난 제4차 국도국지도 5개년 계획에 포함된 2차로 개량사업으로 현재 실시설계가 막바지에 있다.

그러나 금년에는 예산확보가 되지 않아 보상이 이뤄지지 않는 등 현실적으로 착공이 어려우며 조기 사업 시행을 위해서는 2023년 공사 사업비 확보가 관건이다.

또한 이 사업은 강원도가 주관하여 시행중인 사업으로 경기도와는 전혀 협의가 없었으나 설계가 완성되면 경기도와 협의를 하여 시행하게 된다.

사업의 주요 내용으로는 총연장 2.56Km로 폭 10m, 왕복 2차로로 건설되며 9.245m 교량 1개소, 1,760m 터널 1개소가 건설된다.

공사의 시점부는 위곡리가 되며 종점부는 홍천면 모곡면 동막이 되며 공사비는 445억원이 소요된다.

널미재 공사 구간은 도로 굴곡으로 인해 동절기에 차량 안전사고가 속출하고 많은 재산과 인명피해가 발생하는 지역이다.

게다가 강원도의 입장에서는 홍천군이 수도권과 접근성이 향상되는 잇점이 있으며 설악면 입장에서는 홍천면 모곡 주민들이 설악 상권을 이용함으로서 지역경제에 활성화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김경호 도의원은 “강원도에서 정부에 요청하여 시행되는 사업이기는 하지만 앞으로 경기도가 참여하게되면 예산확보 등 강원도와 힘을 합쳐 조기 착공이 이뤄질 수 있도록 하고 사업이 순조롭게 진행되도록 끊임없이 관심을 갖고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