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제1호 자율주택정비사업 주민합의체' 첫발

연무동 주민 6명, 자율주택정비사업 주민합의체 구성

정흥교 기자 | 기사입력 2019/06/24 [08:28]

'수원시 제1호 자율주택정비사업 주민합의체' 첫발

연무동 주민 6명, 자율주택정비사업 주민합의체 구성

정흥교 기자 | 입력 : 2019/06/24 [08:28]
    수원시

[수원인터넷뉴스] 노후주택에 사는 주민들이 힘을 모아 주택을 개량하는 자율주택정비사업의 ‘수원시 제1호 주민합의체’가 장안구 연무동에서 첫발을 내디뎠다.

지난 5월 장안구 연무동 2개 필지 토지 소유주 6명은 수원시에 사업 신청을 하고, 한국감정원의 사업성 분석을 거쳐 이달 중순 ‘자율주택정비사업 주민합의체’를 구성했다.

지난해 2월 ‘빈집 및 소규모주택 정비에 관한 특례법’이 시행된 후 수원에서 자율주택정비사업 주민합의체가 구성된 것은 처음이다.

주민합의체는 노후주택을 허물고, 4층 다세대 주택 1개 동을 짓는 자율주택정비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수원시는 주민합의체가 진행하는 사업시행인가, 건축물 철거, 주민 이주 등 전 과정을 지원한다.

자율주택정비사업은 단독주택 또는 다세대주택의 집 소유주 2인 이상이 주민합의체를 구성해 스스로 주택을 개량하거나 신축하는 것이다.

주민 전원 동의로 추진돼 주민 간 갈등 등 기존 대규모 재개발 사업의 문제점을 해소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또 사업 규모와 공적임대주택 공급면적에 따라 총사업비의 50~70%를 낮은 금리로 주택도시보증공사에 지원을 받을 수 있어 주택 정비에 따른 부담을 덜 수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번 주민합의체 구성은 수원 내 자율주택정비사업이 활성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노후·불량주택이 밀집한 구도심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 and wdate > 1563921304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