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감염병 제로 도전 감염병관리지원단 개소

감염병관리 전문가, 민·관 협력 컨트롤타워 역할 기대

신용섭 기자 | 기사입력 2019/07/16 [17:25]

경북도, 감염병 제로 도전 감염병관리지원단 개소

감염병관리 전문가, 민·관 협력 컨트롤타워 역할 기대

신용섭 기자 | 입력 : 2019/07/16 [17:25]
    경상북도

[수원인터넷뉴스] 경상북도는 16일 도청 홍익관에 설치한 ‘경상북도 감염병관리지원단’사무실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감염병관리지원단은 감염병으로부터 도민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전문적이고 신속 정확한 대응체계를 구축한다.

이날 개소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이동석 동국대학교 의과대학장, 이관 지원단장, 시군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경상북도 감염병관리지원단’현판식을 가졌다.

최근 기후변화와 해외여행이 증가하면서 메르스, 지카바이러스 등 해외유입 감염병 발생으로 지역실정에 맞는 전문적인 감염병관리 대응체계의 필요성이 대두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경북도는 감염병의 폐해로부터 도민의 건강권을 보장하기 위해 지난 3월 ‘경상북도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조례’를 제정하는 한편, 질병관리본부에서 시행한 시도 감염병관리지원단 운영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등 ‘감염병 없는 청정 경북’만들기에 주력해 오고 있다

경상북도 감염병관리지원단은 동국대학교 의과대학에 위탁운영하며 이관 교수를 단장으로 예방의학전문의, 의학박사, 간호학, 보건학 전공 전문 인력 8명으로 운영하며 위기상황 시 신속한 대응과 원활한 소통채널 유지를 위해 도청 내에 자리 잡았다.

지원단은 감염병 예방관리사업 계획수립 지원, 감염병 발생 감시·분석, 역학조사 지원, 시군 대응요원 역량강화, 집단별 맞춤형 교육훈련을 하고 해외 신종감염병 유입 등 공중보건 위기상황이 발생하면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조직으로 전환해 상황실 업무 지원 등을 수행한다.

이관 지원단장은 “감염병 발생으로 인한 사회적·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는 도민건강 안전망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는 “2015년 발생한 우리나라 사상 초유의 중동호흡기증후군으로 9조 이상의 사회적·경제적 손실을 입어 전문적 관리와 체계적인 조직운영의 중요성을 실감했다”면서

“감염병에 대한 대응 수준을 높이고 위기상황 시 신속한 대처로 가장 안전한 경북을 만드는데 함께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 and wdate > 1563919095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