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김선영 의원, 경기도 외국인 노동자 처우 개선을 위한 정담회 개최

김선영 의원 “사업장 폐업, 휴업 등 불가피하게 발생한 일자리 공백에 적응하도록 외국인 노동자 쉼터 설치 지원할 수 있어야”

수원인터넷뉴스 | 기사입력 2024/03/27 [15:34]

경기도의회 김선영 의원, 경기도 외국인 노동자 처우 개선을 위한 정담회 개최

김선영 의원 “사업장 폐업, 휴업 등 불가피하게 발생한 일자리 공백에 적응하도록 외국인 노동자 쉼터 설치 지원할 수 있어야”

수원인터넷뉴스 | 입력 : 2024/03/27 [15:34]

▲ 김선영 의원, 경기도 외국인 노동자 처우 개선을 위한 정담회 개최


[수원인터넷뉴스]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김선영(더불어민주당, 비례)은 3월 27일 경기도의회 광주상담소에서 정담회를 개최하여, '경기도 외국인노동자 쉼터 지원 조례안' 제정 관련 담당 부서인 경기도 노동국 외국인정책과 의견을 청취하고, 조례 제정의 당위성에 대해 함께 논의했다.

김선영 의원은 “올해 고용허가제로 입국하는 외국인 노동자는 16만 5천만명이고, 현재 우리나라에 거주하는 외국인 근로자는 80만명에 달하고 있다”면서, “자국의 산업현장 인력난에 대응하기 위해 외국인력을 고용하는데, 경기도에 이들을 보호하는 법적 근거는 없다”라고 말했다.

외국인 노동자는 대한민국 국적을 가지지 않는 자로서 대한민국에 소재하는 사업 또는 사업장에서 임금을 목적으로 근로를 제공하거나 제공하려는 사람을 의미한다. ‘외국인근로자의 고용 등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외국인 노동자는 비전문취업(E-9) 또는 방문취업(H-2) 체류자격을 가진 사람이다.

김선영 의원은 “외국인 노동자는 상위 법률에 따라 내국인과 동일한 노동자로 인정받고 있는 만큼 사업장 폐업, 휴업 등 일자리 공백이 발생했을 때 임시 거처할 수 있는 쉼터를 제공하여 보호할 수 있어야 한다”면서, “외국인 노동자에 대한 사회적 인식 변화와 함께 노동자로서 권리를 향상하고, 실질적인 처우 개선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조례를 제정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