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올해 73억 원 투자. 바다와 내수면에 풍요로운 어장 조성

경기연안 및 내수면에 수산종자 방류, 서식처 관리, 갯벌어장 서식환경 개선 등 추진

수원인터넷뉴스 | 기사입력 2024/03/28 [07:53]

경기도, 올해 73억 원 투자. 바다와 내수면에 풍요로운 어장 조성

경기연안 및 내수면에 수산종자 방류, 서식처 관리, 갯벌어장 서식환경 개선 등 추진

수원인터넷뉴스 | 입력 : 2024/03/28 [07:53]

▲ 내수면 인공산란장


[수원인터넷뉴스] 경기도가 올해 73억원을 투자해 화성, 양평 등 도내 13개 시군을 대상으로 ▲수산종자 방류 ▲서식처 관리 ▲갯벌어장 서식 환경 개선 등 풍요로운 어장 조성을 위한 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먼저 도 연안 지역에는 넙치, 꽃게 등 6종, 575만 마리를, 강과 호수에는 뱀장어, 쏘가리 등 7종, 2,360만 마리를 방류한다.

또 수산생물 산란․서식처 확대를 위해 안산과 화성시 연안 6,306ha 규모로 설치된 인공어초 가운데 968ha를 보수하고, 북한강 등 주요 하천에 설치된 내수면 인공산란장 365개도 사후관리도 할 계획이다. 갯벌어장 생산력 향상을 위해 고소득 패류 4종 558톤과 모래 4,532㎥를 살포하고, 갯벌어장 내 폐기물 수거 등을 추진한다.

김봉현 경기도 해양수산과장은 “풍요로운 경기바다를 조성과 어업인 소득 증대를 위해 수산종자 방류 등 수산자원관리사업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1988년부터 지난해까지 총사업비 1,737억 원을 투입해 도내 연안 등에 어린 치어 25종 6억 9,984만 마리를 방류하고, 인공어초 4만 4,458개소(6,306ha)를 설치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