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한탄강 유역 종합발전 추진사업 1분기 추진상황 점검

경기도, '한탄강 유역 종합발전 추진사업' ’24년 1분기 추진상황 점검

수원인터넷뉴스 | 기사입력 2024/04/12 [16:23]

경기도, 한탄강 유역 종합발전 추진사업 1분기 추진상황 점검

경기도, '한탄강 유역 종합발전 추진사업' ’24년 1분기 추진상황 점검

수원인터넷뉴스 | 입력 : 2024/04/12 [16:23]

▲ 경기도청 전경


[수원인터넷뉴스] 경기도는 12일 포천시, 연천군, 경기관광공사와 ‘한탄강 유역 종합발전 추진계획’ 점검회의를 열고 1분기 추진상황을 점검했다.

경기도는 한탄강 주상절리길을 찾는 방문객들의 편안한 보행을 위해 1분기 동안 전 구간에 리본을 설치하고 주상절리길 1코스 약 1.3km 구간에 보행매트를 설치했다.

또, 경원선 연천역과 재인폭포, 전곡리 유적을 순환하는 시티투어 버스를 운영해 주상절리길을 보다 편리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했다. 지질공원 해설사도 버스에 탑승해 지질공원의 특성, 주상절리길에 대한 이해를 돕도록 했다.

5월부터는 완주 인증제 프로그램과 걷기의 날 등 다양한 걷기 행사를 준비했으며 하반기에는 비둘기낭 폭포-화적연-멍우리 협곡 순환 셔틀버스도 운영할 예정이다.

그리고 주상절리길 명소화 사업 활성화를 위하여 약 7억 원을 추가로 확보하여 멍우리 협곡 주상절리길 진입로 정비와 주상절리길 안내판 설치 등을 통해 관광객들이 보다 편리하게 주상절리길을 방문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이태진 경기도 기획예산담당관은 “한탄강 주상절리길은 경기북부의 소중한 관광자원으로 한탄강 종합발전 추진계획을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며 “걷기 편한 길, 걷고 싶어지는 한탄강 주상절리길이 되어 보다 많은 관광객들이 편안하게 방문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