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문화재단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2024년 기획전시 《숲, 고 싶다》 개최

박물관 핵심 테마인 ‘숲’을 주제로 어린이와 가족 모두를 위한 전시 개최

수원인터넷뉴스 | 기사입력 2024/04/25 [09:40]

경기문화재단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2024년 기획전시 《숲, 고 싶다》 개최

박물관 핵심 테마인 ‘숲’을 주제로 어린이와 가족 모두를 위한 전시 개최

수원인터넷뉴스 | 입력 : 2024/04/25 [09:40]

▲ 2024년 기획전시 《숲, 고 싶다》 포스터


[수원인터넷뉴스] 경기문화재단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은 오는 5월 4일부터 8월 25일까지 기획전시 《숲, 고 싶다》를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개관 8주년과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박물관을 찾는 가족 단위 관람객을 위해 마련됐다. 특히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이 그동안의 체험 중심 상설전시에서 보다 확장하여, 가족 모두가 함께 전시를 감상하고 경험할 수 있도록 전시를 기획했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전시 제목 《숲, 고 싶다》는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의 대표 주제인 ‘숲’과 보조 용언 ‘-고 싶다’를 결합한 것으로, 두 가지 의미를 담고 있다.
첫 번째는 “두 단어 사이의 빈 공간을 각자 마음속에 품고 있던 숲의 모습으로 채우고 그려나가자”는 의미다.
두 번째는 ‘한 개인이 가족이라는 숲을 채우고, 그 숲이 모여 하나의 거대한 인간 사회를 구성한다’는 의미에서 ‘가족=숲’을 개념적으로 연결했다.

《숲, 고 싶다》에는 회화와 조각, 도자기 등의 오브제와 자연물이 어우러져 전시공간 자체가 작품이 되도록 구성하는 박경률 작가, 그리고 우리의 생활반경 가까이 도심 속 새들을 관찰하여 세밀화로 기록하는 이우만 작가가 참여한다. 두 작가는 그들이 숲에 대해 가지고 있는 인상을 ‘관계의 숲’과 ‘생명의 숲’ 공간에 작품으로 풀어낸다.

박경률 작가의 ‘관계의 숲’은 “어린이가 성장과정에서 말을 배우고 수많은 관계를 맺으며 점차 ‘나’를 형성해 간다”는 의미를 담은 공간이다. 관람객은 어린이의 눈높이에 맞게 쇼윈도 공간에 설치된 작품을 감상하고, 그림의 선·면·질감을 촉감으로 느낄 수 있는 전시물을 체험할 수 있다.

이우만 작가의 ‘생명의 숲’은 “새를 관찰하는 작가의 경험이 담긴 세밀화 작품을 통해 자연을 이해하고 존중하는 방법을 배워나가자”는 주제의 공간이다. 특히 작가가 쓴 『새들의 밥상』, 『뒷산의 새 이야기』, 『새를 만나는 시간』 등의 책에 수록된 그림들을 원화로 감상할 수 있다. 그리고 작가가 관찰 과정에서 수집해 온 둥지와 씨앗 등 다양한 생태 자료를 함께 만날 수 있다.

이와 함께 전시와 연계한 다양한 교육·행사도 펼쳐진다. 폐전선을 재활용하여 새와 곤충 모형을 만드는 ‘나만의 생태계 만들기’, 전시장에 숨어있는 새 그림을 찾아 쌍안경으로 관찰하는 ‘쌍안경으로 만나는 새 이야기’, 촉감을 이용해 회화작품을 감상해 보는 ‘손끝으로 보는 그림’ 등이 전시장에서 상시 운영된다. 그리고 어린이 생태감수성 향상을 위한 세밀화 프로그램이 5월 매 주말마다 운영될 예정이다. 생태 세밀화에 특화된 ㈜도서출판 보리와의 협력을 통해 아이들은 세밀화를 직접 색칠하는 활동에 참여할 수 있으며, 전시에 출품된 세밀화가 실린 도서를 팝업스토어에서 구입할 수 있다. 또한, 이번 전시 기간 내 맞이할 여름방학에는 ‘작가와 함께하는 워크숍’이 특별프로그램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또한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은 관람객과 함께 만들어가는 전시를 실현하기 위한 이벤트도 선보인다. “숲,ㅇ고 싶다”의 빈칸을 채우며 나만의 숲의 의미를 표현하는 이벤트를 공식 SNS를 통해 운영할 예정이다. 전시 및 연계 프로그램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추후 박물관 공식 누리집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전시를 기획한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 관계자는 “경기북부어린이박물관을 방문하는 모든 관람객이 함께 즐길 수 있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전시를 준비했다”며 “전시 감상과 체험을 통해 숲을 다양하고 새롭게 경험하실 수 있으리라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