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북상에‘2019 수원재즈페스티벌’연기

9월 18일(수), 19일(목) 로 연기, 대한민국 재즈 디바 웅산, BMK 등 기존 출연진 대부분 참여

정흥교 | 기사입력 2019/09/04 [12:18]

태풍 북상에‘2019 수원재즈페스티벌’연기

9월 18일(수), 19일(목) 로 연기, 대한민국 재즈 디바 웅산, BMK 등 기존 출연진 대부분 참여

정흥교 | 입력 : 2019/09/04 [12:18]

[수원인터넷뉴스] 수원문화재단은 제13호 태풍 링링의 북상으로 당초 6일과 7일에 열릴 예정이었던 2019 수원재즈페스티벌을 오는 18()19()로 연기하였다.

 

3일 재단은 태풍 북상으로 한반도가 대부분 주말동안(6~7) 영향권에 들것으로 예보되자 부득이하게 관람객의 안전을 위해 행사를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2014년 수원 광교호수공원에서 시작하여 수원시민의 많은 사랑을 받아온 수원재즈페스티벌은, 2019년 아시아를 대표하는 재즈보컬리스트 웅산, 블랙&소울 뮤직의 국모 BMK 등 국내외 내노라 하는 재즈 뮤지션들이 참여하여 또 한 번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수원문화재단 관계자는 기존에 출연하기로 했던 출연진들이 최대한 출연할 수 있는 날짜로 공연일정을 변경하였고, 수원재즈페스티벌을 사랑하고 기다렸던 관객들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축제는 광교호수공원 스포츠클라이밍장 앞 잔디광장에서 무료로 진행한다. 공연 문의는 전화(031-250-5300)로 가능하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