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만 의원, 하천문화연구회 정책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정흥교 기자 | 기사입력 2019/09/10 [16:44]

송영만 의원, 하천문화연구회 정책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정흥교 기자 | 입력 : 2019/09/10 [16:44]
    하천문화연구회 정책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수원인터넷뉴스] 경기도의회 의원들로 구성된 연구단체인 ‘하천문화연구회’는 10일, ‘경기도 지방하천에서의 하천횡단시설물의 실태 및 관리방안에 관한 연구’용역의 최종보고회를 경기도의회 경제노동위원회 회의실에서 개최했다.

이날 최종보고회에는 백승기 의원, 서현옥 의원, 박세원 의원, 오진택 의원, 김인영 의원, 오명근 의원 등 하천문화연구회 소속 의원을 비롯하여, 이재건 하천관리팀장, 연구수행기관인 한국수자원학회의 한경대학교 안태진 교수와 연구진이 참석했다.

연구를 수행한 한경대학교 안태진 교수는 도시발전에 따른 홍수피해잠재능 증가, 기후변화에 따른 이상 홍수·가뭄 발생 등을 감안할 때 하천횡단시설물의 하부구조의 실태조사에 의한 하천관리가 필요하다고 밝히며, 시설물의 성능을 평가하여 신설교량 및 기존 교량 재가설 설계에 반영할 것을 제안했다.

본 연구에 따르면 안성천수계의 하천횡단시설물 일부는 노후화와 유실이 발생하여 재정비 등 유지관리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물받이와 바닥보호공, 어도, 교량 등 다수의 시설물이 현행 설계기준에 부합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천문화연구회 회장 송영만 의원은 “2011년 화성-평택간 지방도82호선 수직교가 교각 세굴로 인한 침하로 3개월간 차량이 전면통제되며 오산, 화성, 평택 일대에 교통난을 일으킨 바 있는데, 이러한 일이 재발되어서는 안된다.”며, “신설교량 가설 및 노후 교량의 재가설시 설계기준 준수를 통한 재해 저감 및 안전 확보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백승기 의원은 “도내 하천이 제대로 하천의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는 곳이 다수 존재한다.”고 지적하며, “건설국 및 건설교통위원회에 연구 결과를 공유하여 현장 여건을 적극 반영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하천문화연구회는 이번 연구 결과에서 진행된 실태조사를 반영한 지방하천 관리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현장조사를 추진하는 등 활발한 입법 연구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