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에너지 정책 수립·시행해 에너지 자치 분권 실현해야”

염태영 수원시장, ‘에너지 전환을 위한 국회 전시회·토론회’에서 축사

정흥교 기자 | 기사입력 2019/09/16 [16:10]

“지역 에너지 정책 수립·시행해 에너지 자치 분권 실현해야”

염태영 수원시장, ‘에너지 전환을 위한 국회 전시회·토론회’에서 축사

정흥교 기자 | 입력 : 2019/09/16 [16:10]
    염태영 수원시장이 ‘에너지 전환을 위한 국회 전시회·토론회’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수원인터넷뉴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방정부가 주체가 돼 지역 특성에 맞는 맞춤형 에너지 정책을 수립·시행하고, 에너지 자치 분권을 실현하자”고 강조했다.

염태영 시장은 16일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에너지 전환을 위한 국회 전시회·토론회’ 축사에서 “지방정부가 앞장서서 ‘핵발전 중심의 에너지 정책’을 ‘지역 자립형 신재생 에너지 정책’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에너지 지역 주권은 아래로부터의 힘에서 나온다”면서 “재생 에너지 확산을 가로막는 규제를 개선하고, 전국의 226개 기초지방정부와 시민이 함께 힘을 모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에너지 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 ‘더불어민주당 기후변화 대응 및 재생 에너지 산업 육성 특별위원회’, ‘에너지 전환 포럼’이 공동 주최한 이번 행사에서는 지역 에너지 분권 방향을 모색하고, 법·제도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토론회는 ‘지역에너지분권의 과제와 방향’, ‘지역에너지분권을 위한 법·제도 개선 과제’ 등 주제 발표와 정부·민간단체 관계자, 시민이 참여한 토론 등으로 진행됐다.

‘태양광의 미래, 지역의 미래’를 주제로 열린 전시회에서는 ‘칼라 태양광’, ‘미세먼지 잡는 태양광’ 등 생활 속 미래형 재생 에너지 제품이 전시됐다.

한편, 염태영 시장은 지난 1월 열린 ‘에너지 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 정부 협의회’ 제2기 출범식에서 회장으로 선출된 바 있다. 2016년 12월 창립된 에너지 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는 지방자치단체 간 교류·협력으로 에너지 정책의 수립·실행을 국가에서 지방으로 전환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