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현의원,루트66 달리는 세남자이야기 북콘서트 참석

정흥교 | 기사입력 2019/11/29 [15:22]

최종현의원,루트66 달리는 세남자이야기 북콘서트 참석

정흥교 | 입력 : 2019/11/29 [15:22]

[수원인터넷뉴스] “장애에 대한 편견과 불가능의 장벽을 뛰어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확인한 도전과 성취의 길 이었다

 

 

  

최종현 경기도의원(보건복지위원회 부위원장, 더민주, 비례)28일 오후 5시 경기도기숙사 구내 까페에서루트 66을 달리는 세 남자 이야기북콘서트를 가졌다.

 

최종현 의원과 장애를 가진 김춘봉(51), 서동수(54)씨 세 사람은 지난 85일부터 24일까지 미국 동부에서 서부로 이어지는마더로드(루트 66/Route66)’를 자동차로 횡단하고 돌아왔다. 마더로드는 일리노이주 시카고와 캘리포니아주 태평양 절벽까지 연결되는 3945Km 거리의 길이다.

 

 

  

루트 66을 달리는 세 남자 이야기는 최종현 의원을 비롯해 장애라는 공통점을 가진 50대 세 남자의 오랜 꿈이었던 미국 대륙 횡단의 도전과 용기, 성취가 담긴 생생한 기록이다.

 

최종현 의원은 KOICA 해외봉사단 1기 멤버로 필리핀 민다나오섬에서 2년간 봉사활동을 한 경험이 있으며, 이번 여행의 키다리 아저씨 역할로 운전과 요리를 맡았다.

 

최종현 의원은장애를 가진 세 사람이 미국 대륙의 루트 66을 횡단하며 느낀 경험과 감동을 책으로 담아냈다. 이번 여행은 장애에 대한 편견과 불가능의 장벽을 뛰어넘는 것이 가능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확인하는 도전과 성취의 길이었다다름과 차이가 인정되고 장애인에 대한 편견을 줄여나가는 일에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춘봉씨는 태권도 선수였으나 시합 중 사고로 인해 장애를 입었다. 사회복지학 석사과정을 공부중이다. 김춘봉씨는장애를 가지고 살아오면서 몸으로 부딪치며 알게되는 것이 있다. 포기하지 않는다면 또 다른 기회가 주어진다는 것이다고 언급했다.

 

서동수씨는 대학원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한 현역 디자이너로 이번 여행길을 그림으로 기록했다.

 

서동수씨는말로만 다짐했던 것을 실제로 이뤄낸다는 건 얼마나 나를 신뢰하게 되는 경험인가, 나는 내가 원한다면 사막 한가운데로 나를 데려올 수 있구나. 스스로의 욕망을 끝까지 외면하고 억압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은 버려도 되겠구나라고 전했다.

 

북콘서트는 송한준 경기도의회 의장의 사회로 작가와의 대화로 진행됐으며, 정희시 경기도의회 보건복지위원장 등 도의원과 장애인단체장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

 

 

  

송한준 의장은장애를 가진 세 남자가 미국 대륙을 횡단한다고 했을 때 걱정도 있었는데 잘 다녀왔고 여행기록을 책으로 펴내는 열정이 대단해 사회를 보게 됐다휠체어를 타고 해변 끝까지 여행하는 것이 인상 깊었다. 경기도의회가 힘을 합쳐 장애인들이 어디든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세 남자는 미국 대륙 횡단을 위해 클라우드 펀딩을 진행했으며 5백여만원이 모였다.북콘서트는 클라우드 펀딩에 참여해준 사람들에게 미국 횡단길의 이야기를 책으로 되돌려 주기 위한 것으로 열렸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