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3-20 오후 10:37:00
기사
검색
[로그인]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가입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제보ㆍ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경기뉴스
경기도의회
수원뉴스
안양뉴스
의왕뉴스
수원탐방
상공기업뉴스
행사단체뉴스
문화교육뉴스
스포츠/건강
아름다운 사람들
사건사고
전국뉴스
오피니언
명사칼럼
독자기고
칼럼사설
여론광장
기자수첩
인사이드
인물대담
맛집여행
주말여행
경기문화
기자탐방
명인열전
자유게시판
2019-03-15 오전 12:21:50 입력 뉴스 > 경기뉴스

이재명 경기도지사, 친형 진단신청 의사 “꼭 대면해야 하는 것 아니다”
이 지사 형 “자타해 위험 의심”하는 단계로 보여



[수원인터넷뉴스] 검찰 측 핵심증인으로 나선 전 성남시 정신건강센터장 장 모씨는 “(정신질환 의심자에 대한 진단 및 보호신청은) 엄격한 문서를 작성하는 것이 아니다. 정신보건법 해당 조항을 읽어 본 바로는 발견한 자는 신청할 수 있고 신청하면 시군구에서 결정해서 진료를 보게 한 것으로 이해해서 꼭 정신과전문의가 봐야한다고 생각 못했다.”라고 말했다.

 

장 모씨는 “(이 지사 형)에게 직접 갈 경우 당사자에게 명예훼손이 될 수 있고 (이 지사 형)에게 직장이 있는데 정신과에서 왔다고 하는 것이 우리나라 실정에도 어려운 점이 있어서 직접 가지는 않았다.”라며 대면이 어려운 상황이었다라고 진술했다.

 

이어 장 모씨는 저랑 어머니가 면담한 이후에 백화점 보안요원 폭행, 심지어 어머니 폭행이 있었다. 이렇게 되면 자타해 위험을 의심해야 하는 단계라고 생각해서 신청했다.”라고 말했다.

 

이날 공판에서 장 모씨가 이 지사의 압력으로 인해 해서는 안 될 대면 없는 진단신청을 했다고 진술한다면 이 지사에게 치명타가 됐을 것으로 사실상 이번 재판의 분수령이었다.

 

하지만 장 모씨가 대면 없는 진단신청이 적법했고 정신과전문의로서 자의적인 판단을 한 것이라는 취지로 진술해 이 지사는 재판에 유리한 고지를 점령했다는 평가를 법조 인사들은 밝혔다.

 

이날 장 씨에 앞서 증언에 나선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과전문의 하 모씨는 보호의무자가 있다면 시장군수구청장에 의한 입원은 할 수 없다.”라며 이 지사의 강제진단에 대해 부정적 견해 내비치기도 했는데, 하 모씨는 어떤 환자가 본인이 자의로 입원하지 않으려 하고 보호자도 입원을 못 시키겠다면 현재로서는 그냥 본인이나 보호자를 설득하는 것이 유일한 방법이다. 설득 못하면 진단도 못한다.”라고 말했다.

정흥교 기자(ggi5@daum.net)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0)
내용은 4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
인터뷰, 박래헌 수원..
삭사이와만과 아르마..
인터뷰, 이훈성 팔달..
보건복지위, 경기도 ..
안양시의회 총무경제..
‘수원특례시 추진 ..
이재정 교육감 ‘10년..
도시환경교육위원회,..
교통건설체육위, 조례..


방문자수
  전체 : 176,425,273
  오늘 : 41,210
  현재접속자 : 124
수원인터넷뉴스 |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인계로 6, 2호 | 제보광고문의 031-245-5114 | 팩스 070-7756-3634
개인정보취급방침 | 사업자번호 705-88-00587 | 등록번호 경기 아50157호 |발행 / 편집 정흥교 | 청소년보호책임자 정흥교
Copyright by swinews.com All rights reserved. E-mail: ggi5@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