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렴은 공정사회의 출발점

국립이천호국원장 김영진

정흥교 기자 | 기사입력 2018/12/19 [19:38]

청렴은 공정사회의 출발점

국립이천호국원장 김영진

정흥교 기자 | 입력 : 2018/12/19 [19:38]

[
수원인터넷뉴스] 3월 국립이천호국원장으로 부임하면서 국립이천호국원 구성원에게 특별히 강조하는 것은 있다면 바로 청렴과 배려이다. 청렴과 배려를 통해 국가유공자와 그 유족에 대한 따뜻한 보훈을 실천하고 나아가 공정사회를 실현할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다.

 

2018년에는 오랫동안 관행이라는 탈을 쓰고 사회에 잠복해있던 다양한 방식의 차별과 불평등, 불공정한 사례들이 세상 밖으로 드러났다. 미투운동이 그러했으며, 갑질 사건, 채용 비리사건들이 그. 그 사건들을 접할 때마다 개인적인 안타까움이 일기도 했고 일정부분 사회에 책임이 있는 기성세대로서 세대를 보기가 부끄럽기도 하였다. 한 나 스스로는 늘 공정하고 합리적이었는지를 돌아보는 성찰의 시간이기도 하였다. 그나마 다행스러운 것은 불평등·불공정을 개선할 수 있는 기회가 우리 사회에 주어졌다는 것이며, 그런 의미에서 현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반부패·청렴정책 등 일련의 개혁이 반드시 성공하기를 바라고 있다.

 

마전 국민권익위원회에서 발표한 2018년도 부패인식도 조사 결과를 보 앞으로 우리사회 부패가 현재보다 줄어들 것이라고 긍정적 는 국민이 52.1%로 현재보다 부패가 늘어날 것이라고 부정적 전망을 는 국민(9.6%)보다 월등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우리 사회 전반에 렴문화가 확산되고 있다는 긍정적인 신호로 보인다. 다만, 무원 중 52.3%는 우리 사회가 청렴하다고 평가했지만, 일반국민은 7.5%만 이를 긍정해 공무원과 일반국민 사이에 청렴에 대한 인식 차이가 큰 것으로 조사되었다. 청렴에 대해 국민이 바라는 기대치는 여전히 부족한 것으로 보인다는 점에서 공직자로서 큰 책임감을 느낀다.

 

렴은 공정한 사회로 나아가는 출발점이자 사회 전 영역에서 반드시 천해야 될 과제이다. 불합리한 낡은 관행과 제도를 개선는 정부의 노력에 더하여 사회 구성원 각자가 생활 속에서 청렴을 실천하고 감시한다면 더 나은 사회로 나아가는 커다란 동력이 될 것이다.

 

명나라 건국초 부패척결에 크게 활약하였던 명재상 주신은 각종 중대사건을 해결하는 과정에서 무능한 탐관오리들을 심판하고, 억울한 백성들을 구제해 줌으로써 불안한 정세를 안정시키는데 크게 기여한 공로로 지금도 중국인들로부터 신으로 추앙받고 있다.

 

공직자 한사람 한사람이 주신과 같은 청렴결백한 정신을 가진다면 우리사회에 남아있는 반부패·청렴문화가 정착될 것으로 확신하며, 아울러 2019년도에도 국립이천호국원 구성원들은 공직사회 청렴 실천에 선도적인 역할을 할 것을 다짐해 본다.

 

2018. 12

국립이천호국원장 김영진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