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 “역사를 기억하는 것은 미래를 준비하는 것”

정흥교 기자 | 기사입력 2019/04/01 [00:48]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 “역사를 기억하는 것은 미래를 준비하는 것”

정흥교 기자 | 입력 : 2019/04/01 [00:48]

[수원인터넷뉴스] 경기도의회 안혜영 부의장(더불어민주당, 수원11)330() 경기도의회 대회의실에서 열린 유관순열사 정신선양 대행진에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재한 일본인들이 유관순 열사의 숭고한 애국정신과 평화사상을 기리고 건국훈장 대한민국장서훈을 경축하고자 개최됐다.

 

 

경기도의회에서 수원역 테마거리까지 행진하며 감사와 추모의 시간을 가졌으며 경기도의회 김용성(더불어민주당, 정무수석부대표) 의원, 김은주(더불어민주당, 비례) 의원, 오이카와마리꼬 유관순열사 정신선양 일본인회 경기도지회장(이하 정신선양회), 이연화 경기다문화사랑연합다문화회장을 비롯하여 재한 일본인 500여명이 참석하였다.

 

정신선양회는 국내에 거주하는 일본 여성들로만 구성한 민간단체로 1991년부터 매년 역사의 진실을 바로 알아야 한다는 차원에서 한국과 일본 양국에서 '유관순 열사 정신선양 대행진' 행사를 열고 있다.

 

안 부의장은 일본인 여성분들이 항일독립운동을 펼친 유관순 열사의 정신을 기리는 자리에 함께 하여 매우 뜻깊고 한 인간으로서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 받쳐 살았던 그 치열했던 삶이 국적을 초월하여 일본을 포함한 세계에 감동을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하여 한일 간의 우호증진이 어느 때보다 중요한 때에 일본각료들의 망언과 위안부 할머니들에 대한 비하 발언, 일본 교과서의 독도 부당 왜곡 기술 등 한일관계가 순탄치 않지만 정신선양회에서 평화와 사랑의 가교 역할을 하고 있다오늘 이 자리를 통해서 꺼져가는 평화의 불씨를 살리고 미래의 희망을 담은 첫 걸음을 내딛었다. 역사를 기억하는 것은 미래를 준비하는 우리들에게 선택이 아닌 의무이며 유관순 열사의 구국투혼을 가슴에 새기며 함께 해주신 재한 일본 여성분들께 감사드리며 이날의 대행진이 멈추지 않기를 기원한다.”고 격려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