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립예술단, 화성 3.1운동 유적지(수촌교회)에서 특별공연

정흥교 기자 | 기사입력 2019/04/08 [10:43]

수원시립예술단, 화성 3.1운동 유적지(수촌교회)에서 특별공연

정흥교 기자 | 입력 : 2019/04/08 [10:43]

[수원인터넷뉴스] 수원시립합창단과 수원시립교향악단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53.1운동 유적지인 화성시 수촌교회를 방문해 3.1운동 당시 희생된 이들을 추모하는 특별 공연을 했다.

 

 

이번 공연은 조인연 수촌교회 담임목사 초청으로 이뤄졌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난 27일 서철모 화성시장과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교류·협력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화성시를 찾았는데, 간담회에 앞서 수촌교회를 방문한 바 있다.

 

조인연 목사는 염태영 시장에게 수원시립예술단이 수촌교회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공연을 해주셨으면 한다고 요청했고, 염 시장이 수락하면서 이날 공연이 열리게 됐다.

 

수촌교회는 수촌리 지역에서 3.1운동을 주도한 교회다. 일본 순사들은 191945~8일 수촌리를 포위하고, 수촌교회와 마을에 불을 질렀다. 마을 전체가 불에 탔고, 수촌교회도 전소됐다. 많은 주민이 사망하고 다친 참사였다.

 

100년 전 아픔을 보듬고, 기억하는 시간이었던 이날 공연에는 수촌교회 신도와 마을 주민을 비롯해 염태영 시장, 안민석(더불어민주당) 의원, 화성시 관계자, 수원시 3.1운동·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위원들이 함께했다.

 

 

수원시립합창단·수원시립교향악단은 독립 군가 아름다운 나라 압록강 행진곡 아리랑 ! 대한민국 등을 부르고, 연주해 큰 박수를 받았다. 박지훈 수원시립합창단 예술감독이 지휘했다.

 

공연을 관람한 염태영 시장은 “100년 전 오늘 수촌리 민중들은 조국의 독립을 위해 항거하다가 일제의 총탄에 쓰러졌고, 수촌교회와 마을은 불탔다면서 수촌리의 아픈 역사를 잊지 말고, 기억하자고 당부했다.

 

이어 “191931일 수원 방화수류정에서 타오른 횃불은 화성 장안면으로 이어졌고, 수원·화성 민중은 수원군이라는 같은 공간에서 독립 의지를 불태웠다오늘 공연이 역사적 가치를 공유하는 것을 넘어 수원·화성시가 상생·발전하는 또 하나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염태영 시장, 서철모 시장을 비롯한 수원·화성시 관계자들은 27일 간담회에서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에 협력하고, 적극적으로 교류하기로 약속했다. 415일에는 제암리 3·1운동 순국유적지에 열리는 제암·고주리 학살 100주년 추모제에는 수원시민들도 참여할 예정이다.

 

1982년 창단된 수원시립예술단은 수원시립교향악단·수원시립합창단·수원시립공연단으로 이뤄져 있다. 다채로운 정기·기획 공연으로 시민과 음악애호가들에게 호응을 얻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