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연구원,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접경지역 지자체 거버넌스 구축방안 토론회’ 개최

정흥교 기자 | 기사입력 2019/04/24 [09:31]

경기연구원, ‘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접경지역 지자체 거버넌스 구축방안 토론회’ 개최

정흥교 기자 | 입력 : 2019/04/24 [09:31]

[수원인터넷뉴스] 경기연구원(원장 이한주)남북교류협력을 위한 접경지역 지자체 거버넌스 구축 방안 토론회를 오는 26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1세미나실에서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토론회는 남북 평화협력시대를 맞이해, 남북교류협력과 접경지역의 평화지대화 발전을 위해 접경지역 지방정부가 주도하는 협력적 거버넌스 구축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한주 경기연구원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윤호중 국회의원, 윤후덕 국회의원, 정해구 정책기획위원장과 진승호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가균형발전기획단장 등이 성공적인 토론회를 위해 축사를 할 예정이다.

 

이어서 임을출 경남대학교 교수가 남북교류협력 및 접경지역 평화지대화를 위한 지방정부간 거버넌스 구축방안에 대해, 김동성 경기연구원 북부연구센터장이 한강하구 남북 공동활용을 위한 접경지역 거버넌스 구축방안에 대해 토론주제를 발표한다.

 

토론에는 김영수 서강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박진영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정책소통국장, 신혜성 통일부 남북경협과장, 홍상영 우리민족서로돕기 사무국장, 이상준 국토연구원 부원장, 김효은 경기도 평화대변인, 이용헌 인천광역시 남북교류협력담당관, 김태훈 강원도 평화지역발전본부 총괄기획과장 등이 참석한다.

 

이번 토론회는 윤후덕(경기 파주시갑), 김정우(경기 군포시갑), 김두관(경기 김포시갑), 박정(경기 파주시을), 이재정(비례대표), 정성호(경기 양주시), 정재호(경기 고양시을), 황희(서울 양천구갑) 등 국회의원 8인이 주최하고 경기연구원이 주관하며, 경기도, 인천광역시, 강원도, 대통력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지방혁신균형발전추진위원회가 후원한다.

 

윤후덕 국회의원은 남북 간에 오랜 대립과 갈등으로 접경지역은 70년 동안 온갖 소외와 각종 규제로 인해 불이익을 받아왔다고 지적하며, “문재인 정부 들어 북한과의 화해무드가 무르익고 있는 이때, 주거·교통·교육·문화 등 남북분단으로 낙후된 접경지역의 경제발전은 물론 다양한 분야의 지역적 불균형을 바로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한주 경기연구원장은 지금까지 남북교류협력이 각 지자체나 기관별로 개별적 차원에서 이루어지다보니 비효율적 요소가 많았다고 평가하고, “이번 토론회를 통해 접경지역의 지방정부 간 협력적 거버넌스를 구축하는 계기를 마련한다면 향후 남북교류협력 및 접경지역의 평화지대화 사업이 보다 효과적으로 진행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 and wdate > 1563891425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