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유스호스텔, 문 열었다 염태영 시장,“전국의 청소년들에게 사랑받는 공간 되길”

정흥교 기자 | 기사입력 2019/04/25 [08:18]

수원유스호스텔, 문 열었다 염태영 시장,“전국의 청소년들에게 사랑받는 공간 되길”

정흥교 기자 | 입력 : 2019/04/25 [08:18]

[수원인터넷뉴스] 청소년들이 머무르며 교류할 수 있는 공간인 수원유스호스텔’(권선구 서호로 32)24일 문을 열었다.

 

2015년 농촌진흥청이 전주로 이전하면서 남겨진 ()농어촌개발연수원을 증·개축한 수원유스호스텔은 연면적 5584.44에 본관동·숙소동·식당동·야외 무대·부속동·캠프장 등을 갖췄다. 수원시청소년재단이 운영한다.

 

20184월 공사를 시작해 1년여 만에 완공했다. 부지매입비 290억 원을 포함해 사업비 3978000만 원을 투입됐다.

 

청소년단체뿐 아니라 가족 단위 관광객이 머무르며 수원을 체험하고, 수련 활동을 할 수 있다. 45실 규모 숙소동에는 하루에 186명이 숙박할 수 있고, 캠프장은 28면이다.

 

수원시 유스호스텔은 수원시가 체류형 관광도시로 거듭나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관광자원이 풍부한 수원시는 청소년들 수학여행 코스로 손색이 없지만, 그동안 대규모 인원을 수용할 유스호스텔이 없어 여행 수요를 맞출 수 없었다.

 

수원시는 수원유스호스텔 운영으로 단체 여행객, 특히 미성년자(학생) 여행객들의 숙소 부족 문제가 어느 정도 해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수원유스호스텔이라는 이름은 자체 심사, 시민 투표, 직원설문 조사 등 브랜드네이밍과정을 거쳐 만들어졌다.

 

이날 개관식에는 염태영 수원시장,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 지역 청소년·주민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염태영 시장은 축사에서 우리 시를 찾는 전국의 청소년, 관광객들이 수원유스호스텔에 묵으며 수원시에 생기를 불어넣을 것이라며 우리 시 청소년들이 수원유스호스텔에서 전국 청소년들과 교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많이 본 기사
Subquery returns more than 1 row
select uid,name,title,section,section_k,count+(select read_count from news_report where news_report.news_uid = ins_news.uid) as count from ins_news where (section='sc1' and wdate > 1563887441 ) and onoff='1' order by count DESC,uid DESC LIMIT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