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생발전특별위원회’용인시의회와 경계조정 현장방문

정흥교 기자 | 기사입력 2019/04/29 [08:09]

‘상생발전특별위원회’용인시의회와 경계조정 현장방문

정흥교 기자 | 입력 : 2019/04/29 [08:09]

[수원인터넷뉴스] 수원시의회 상생발전 특별위원회(위원장 이철승)25일 제3차 회의를 진행한 후 용인시와의 경계조정 등 상생발전 협력을 위하여 용인시의회 자치행정위원회를 방문해 간담회를 개최하고 함께 경계조정 지역을 찾았다.

 

지난 18일 수원시와 용인시는 수원·용인시 간 경계 조정 공동협약을 체결하고 수원시는 영통구 원천동 42번 국도 주변 준주거지역 42619를 용인시로, 용인시는 기흥구 영덕동 청명센트레빌아파트 일대 85961를 수원시로 각각 편입하는 데 합의했다.

 

앞서 수원시의회와 용인시의회는 관련 경계조정 건에 대한 의견청취에서 찬성의견으로 의결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그동안 걸어서 4분 거리의 초등학교를 놔둔 채 20분 거리에 있는 학교에 다니던 초등학생은 물론 생활권이 수원인 주민들의 불편이 해소될 전망이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합의를 마친 수원-용인 경계조정을 원만히 완결하고 향후 경계지역 등 현안이 발생할 때 적극적인 협력하기로 했다.

 

이철승 위원장은 이번 사례는 지역주민들의 편의를 위해 주민 거주의 경계조정을 이끈 전국 최초의 사례로 양 지역이 합의에 이르게 되어 기쁘다라며 앞으로도 시민들에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다른 지역과의 갈등과 문제를 원만히 해결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특위는 이철승 위원장을 비롯해 최찬민, 이희승, 장미영, 박태원, 황경희, 유준숙, 윤경선, 이미경, 이현구, 김진관, 이재식 의원이 활동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