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고향 정선, 시원한 여름나기 피서지 각광

신용섭 | 기사입력 2024/07/01 [09:32]

국민고향 정선, 시원한 여름나기 피서지 각광

신용섭 | 입력 : 2024/07/01 [09:32]

▲ 가리왕산케이블카 5월의 설경


[수원인터넷뉴스] 국민고향정선의 주요 관광지마다 시원한 여름을 나기 위해 관광객이 몰려들고 있다.

17개월 동안 26만 여명의 관광객이 방문해 전국적인 관광명소로 거듭난 가리왕산 케이블카는 20여 분만에 해발 1,381m의 가리왕산 하봉 정상까지 오를 수 있으며, 지상보다 온도가 7에서10℃ 낮아 한여름에도 평균 20℃를 유지할만큼 시원한 환경 속에서 탁트인 하늘과 병풍처럼 펼쳐진 산세를 즐기며 힐링할 수 있어, 이른 폭염이 기승을 부리는 초여름 기간 동안 주말마다 3,000여 명이 케이블카를 이용하는 등 여름나기 피서지로 각광받고 있다.

또한 알파인 플라자에는 88서울올림픽을 비롯한 2018 동계올림픽 개회부터 폐회까지 제작된 기념품과 ‘배추보이’이상호 선수가 수상한 메달과 트로피 등이 전시된 올림픽 특별전시관과 ‘영원한 젊은 오빠’ 가수 전영록이 수집한 영화포스터, LP판 등을 볼 수 있는 록카페 등 다양한 콘텐츠와 함께 더위를 식히며 힐링할 수 있다.

이와 함께 해발 583m 병방산 군립공원에 조성된 병방산 하늘꽃 마을에는 정선의 뗏목길을 형상화해 만든 하늘꽃광장 공원과 군립공원에서 모평 문화공원을 연결하는 천상의 산책로를 조성, 청량감 넘치는 산 공기를 마시며 붉게 물든 노을을 즐길 수 있는 것은 물론 숲속 반딧불이 조명과 함께 야간에도 밤 산책을 하며 환상적인 풍경을 만끽할 수 있는 이색적인 경험이 가능하다.

병방산 군립공원의 명소인 아리힐스에서는 세계 최고의 표고차를 자랑하는 짚와이어를 타고 1.2km 길이, 최고속도 120km의 스릴을 만끽할 수 있으며, 하늘을 걷는 듯 한 경험을 주는 스카이워크, 짚라인과 여름밤 은하수가 쏟아지는 글램핑 체험을 즐기며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다.

연간 30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찾는‘트레킹의 성지’민둥산은 전국 최고의 억새 군락지로 해발 1,119m 8부 능선에 끝없는 푸른 녹음이 뒤덮여 장관을 연출하고 있으며,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핫플레이스’로 떠오른 돌리네와 곳곳에 군락을 이룬 야생화는 푸른 하늘 아래 가슴이 뻥 뚤리는 시원함과 이색적인 경치를 선사한다.

군은 무더위를 피해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는 국민고향정선의 주요 관광지에 방문객 급증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한 지속적인 점검을 실시하는 한편, 아리랑열차와 시티투어버스 운행을 통한 주요 관광지 연계성을 강화하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한 관광지 홍보도 적극 추진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김영환 관광과장은 “국민고향정선은 백두대간의 중심에 위치해 자연과 함께 힐링하며 여름을 보낼 수 있는 피서지로서 최적의 관광지이다”며 “더위를 식히고 몸과 마음에 쉼을 제공하는 국내 최고의 웰니스 관광지 정선으로 여름 여행을 추천드린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